실수에서, 자신의 동작에서 배운다.



제가 알렉산더테크닉 교사 시작하고 얼마되지 않아

모세 휄든크라이스의 책을 우연히

보게 되었어요.

거기 나왔던 말이 너무 좋아서

모세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르면서도

좋아하게 되었었죠.

(나중에 사진보고 좀 당황.

엄청나게 예민하고 샤프하게

생긴 사람일거라고 상상했거든요. ㅋㅋ)

어떤 얘기였냐면

'교사가 할 수 있는 일은

학생이 새로운 것들을 해볼 수 있도록

안전한 장을 제공해 주는 것 외에

다른게 없다.' 뭐 이런 얘기였는데요.

몸에서 배우고

나의 마음의 역동을 보면서 배우는

한 명의 학생이자

이제 막 시작한 초보 교사로써

이 말이 그당시 크게 각인되었습니다.

이게 절대 진리니 이걸 따라라.

이건 틀렸고 저건 맞아.

이런걸 했다는 걸 알면 혼나지 않을까.

이런 걱정을 해야 하는 스승보다

내가 스스로 옳고 그름을 찾아갈 수 있도록

안전한 장을 마련해주는

스승과 함께라면

배움 자체가 즐겁고 행복하겠다 싶었죠.

현실에서 이 생각을 붙들고 가는 길이

쉽지 않지만

(우리는 옳고 그름이 분명한

강력한 스승을 원하기도 하니까요.)

그래도 소매틱 학습은 이래야 한다는 생각에는

이 일을 시작하고 지금까지

변함이 없습니다.

그래서 개인레슨에서나

교사과정에서나

가능하면 이렇게

여러가지를 실험해 보고 탐색하는

안전한 장을 만들어 드리려 합니다.

이게 가능하려면

전제 조건이 있는데요.

막 아무거나 해보기만 하고 끝나면

얻는게 없잖아요.

그 아무거나 해보고

무언가를 얻어야 하는데

그 답을 절대적인 누군가가

주는 방식이 아니라

소매틱스의 스승들이 많이 언급하시는

'내가 이미 가지고 있는,

그리고 인간 누구나 가지고 있는

'몸의 지성''을 통해

내 힘으로 획득해야 한다는 거죠.

모쉐가 이야기하는 하는대로

수백만 년의 경험이 있는

우리의 신경계가

그 답을 찾는다!

그러니 믿음이 좀 필요합니다.

소마틱스 계열의 수업에 오시면

이상한게 많습니다.

일단 선생님들이 질문이 많죠.

뭐가 어떤가요?

양쪽은 어떻게 다른가요?

뭐가 더 쉬운가요?

뭐가 느껴지세요?

그리고 학생이 이런거 물어보면

선생님. 이게 맞나요 틀리나요?

선생님. 이거 몇 번할까요? 얼마나 할까요?

선생님. 이게 정상이죠? 이게 잘하는 거죠?

답을 딱 안해주고 딴소리 하잖아요.

답을 듣고 싶은데. ㅎㅎ

이번 토픽을 보면 그게

어느 정도 이해가 되지 않나요?

제가 99명의 사례로 이게 더 좋다 답이 있어도

지금 제 앞의 그 학생은

다른 한 명일 수 있죠.

그리고 100명이 그렇다 해도

남이 알려줘서 하는 것보다

그 답을 스스로

자신의 몸의 지성을 따라

찾아가는 과정이

더 좋은, 더 장기적인 해결책이 됩니다.

탐색의 과정동안

뇌지도가 얼마나 분화되겠어요.

그래서

자세나 움직임을 바꾸고 싶다면

몸을 직접 이리 저리 움직여보면서

실험하고, 탐색하세요.

주의를 두고 알아차리면서.

이렇게 하면

뇌의 관점에서 모든 움직임은

학습일 뿐

실패도, 실수도 없습니다.

#몸의지성 #실험 #탐색 #주의 #알아차림 #실수 #학습 #알렉산더테크닉 #알렉산더테크닉교사과정 #모세휄든크라이스 #펠든크라이스 #휄든크라이스 #펠덴크라이스 #소마틱스 #소매틱스 #소마 #소마틱 #소매틱 #뇌가소성 #신경가소성 #뇌과학 #자각

조회 2회
Location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356

(강남역 8번출구 8분/교대역 1번출구 6분)

서초지웰타워 1302호

  • 페이스 북 사회 아이콘
  • Instagram

© 2019 by kay. 

02) 522 - 4406

카카오톡 atk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