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y Kim

북촌 한옥마을

2014년 10월 2일 쓴 글입니다. ^^





강남의 밤과 강북의 밤은 정말 다르다. 

얼마나 밝고 열기 많은 곳에서 매일 밤을 보내고 있는지 새삼 느꼈다. 


내가 어릴때  지방 소도시

골목은 어두웠고 다니는 사람이 별로 없어 무서웠다.  밤에는 소리 없이 고요했다. 

반대로  우리집 마당은 밤에 더 아늑했다.  눈을 들면 달과 별을 금방 찾을 수 있었다. 

가끔 답답하면 마당에 나가  천천히 걸어다녔다.  개들이 어디선지 달려와  발 아래 졸졸졸 붙어 주어서 무서움 없이 혼자  달도 보고 별도 보고  그냥 앉아 있기도 했다. 

시간은 넘치듯 많았고 마당 안은 안전했고 혼자여도 심심한 줄 몰랐다.  침묵이 뭔지도 모르고 침묵 속에 있었고 고요함이 뭔지도 모르고 고요속에 있었다. 

지루하면 다시 방으로 들어가 만화책을 봤다.  만화책을 보건 마당에서 혼자 놀건 완벽하게 내 자유 속에 있었다. 

지금 잡으려 애쓰는 그것들이 지금 생각해보면 그 시간 그 공간 속에는  그냥 널려 있었다.  #북촌한옥마을 #마당있는집 #밤

조회 4회
Location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356

(강남역 8번출구 8분/교대역 1번출구 6분)

서초지웰타워 1302호

Tel : 522-4406

  • 페이스 북 사회 아이콘
  • Instagram

© 2019 by k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