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y Kim

넌두잉 non doing 과 잘못 예상된 생각

2014년 5월 14일에 쓴 글입니다.



기존의 교육시스템 속에서 순응의 세월을  20년 넘게 보내고  알렉산더테크닉의 세계로 들어오면...  새로운 세계가 좌악~~ 펼쳐집니다. ^^

두가지가 달라도 너무 달라서  좌충우돌의 시간을 가지게 되는데 제 경우 가장 어려웠던 것 중 하나가 이 <넌두잉 nondoing> 이었습니다. 

그동안  방향을 확실히 가지고, 구체적 계획을 세우고, 의지를 불태우고, 죽도록 노력하고, 그래야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고 배웠습니다.  그래서 성공에 이른다고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보면 그렇게 얻은 것보다 오히려 예상하지 않은 때에  특별한 노력없이 거저 얻어진 것이  인생에는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도 여전히 뭔가 애써 해야한다는  생각을 버리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정말 그러한가? 그것이 진실인가?  바이런 케이티가 말하는 <조사되지 않은 생각>을 믿고 그로인해 힘들게 애썼던 거죠. 

알렉산더테크닉을 배우면서 정 반대의 얘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맡기세요.  내가 하려고 하지 마세요.  기다리세요.  아무것도 하지 마세요. 

이거... 경험해보시면 알겠지만 잘 안됩니다. 

하려고 하는 것.  잘 하려고 하는 것.  우리가 믿고있는 인풋 아웃풋을 얻기위해  실제 행동에 옮기는 것이 우리가 의심없이 해 왔던 방식이고 오히려 이것에 익숙하기 때문이지요. 

넌두잉을 하라는데 되지는 않고  결국 nondoing 을 doing 합니다.  (ㅎㅎㅎ 개그가 되버리네요.  근데 정말 그랬습니다. 저는. ^^) 잘 될리 없죠. 

앎과 이전의 경험 또한  넌두잉의 장애물이 됩니다. 

지난번 잠시 언급했던 

thinking aloud 책에서의 <미리 예상된 생각>  이렇게 하면 이렇게 될 것이다. 혹은 이렇게 되려면 이렇게 해야한다 같은..  것들도 걸림돌로 작용합니다. 

디렉션만 주고  과정에 끼어들지 말고 어떤 일이 일어날 지 미리 결정하거나 한계 짓지 말고 몸을 믿고 완전히 열어놓았을 때, 순전히 흐름에 맡겨놓았을 때  그곳에 새로운 경험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3년의 교사과정은 내내  실패를 연습하는 과정이었습니다.  그렇게 조금씩 넌두잉하는 법을 배웁니다. 



#넌두잉 #알렉산더테크닉 #내맡김 #내려놓음 #하되하지않음 #무위

Location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356

(강남역 8번출구 8분/교대역 1번출구 6분)

서초지웰타워 1302호

  • 페이스 북 사회 아이콘
  • Instagram

© 2019 by kay. 

02) 522 - 4406

카카오톡 atkay